2035년부터 전기차 100% 추진, 보조금도 확대 > 생활정보

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2035년부터 전기차 100% 추진, 보조금도 확대

한인회장
2023-12-21 08:31 190 0

본문

(국제) 캐나다 정부가 2035년부터 판매되는 신차를 전량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캐나다 연방정부가 2050년 탄소중립(넷제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정책의 일환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2035년까지 모든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할 계획이다. 캐나다 정부는 이와 함께 보조금 정책도 확대한다. 전기차 전환으로 인해 공급난이 심화할 것이란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완성차업체가 캐나다에 전기차 인프라를 확충하거나, 전기차 납기일을 앞당기게 되면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캐나다 정부는 단계적으로 전기차(EV) 전환 정책을 도입할 계획이다. 우선 2026년까지 새로 판매된 차량의 20%를 전기차 등 무공해 차량으로 채우고, 2030년에는 60%로 늘릴 예정이다. 무공해 차량에는 전기차를 비롯해 수소전기 차, 플러그인 전기차가 포함된다.

세계 각국은 전기차 전환 속도를 올리고 있다. 지난 9월 영국 정부는 내연차 판매 금지 시한을 2035년으로 지정했고, EU도 2035년부터 역내에서 판매되는 신규 승용차와 승합차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미국 뉴욕 주, 캘리포니아 주 등 12개 주에서도 전기차 판매 의무화 법안을 발효한 바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과 완성 차 업체의 반발로 인해 역풍에 대한 우려도 커졌다. 영국 정부는 당초 2030년부터전기차 의무화를 강제하려 했지만, 에너지 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에 이를 5년 뒤로 미뤘다. EU도 독일 완성 차 업계의 반발을 수용해서 합성연료 사용을 조건으로 내연기관차 판매를 허용했다.

토론토중앙일보 (news@cktimes.net)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81 건 -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한인회장
2024-01-15
한인회장
2024-01-15
한인회장
2024-01-15
한인회장
2023-12-21
77
한인회장
2023-12-21
167
한인회장
2023-12-21
한인회장
2023-12-21
한인회장
2023-12-21
한인회장
2023-12-21
한인회장
2023-12-21
한인회장
2023-12-06
한인회장
2023-12-06
한인회장
2023-12-06
한인회장
2023-12-06
한인회장
2023-12-01
한인회장
2023-12-01
게시판 전체검색